사회정의와 윤리를 바로 세우기 위한

전국교수모임

언론보도

[정교모기사/데일리안] 정교모 "보수후보 지지율 1위에 표 몰아주자"…보수표심 단일화 촉구 (20220524)

탈퇴한 회원
2022-06-07
조회수 81




사회
인물
지역
식품·의료
인권·복지
환경
언론
노동
교육
사건사고
사회일반











정교모 "보수후보 지지율 1위에 표 몰아주자"…보수표심 단일화 촉구


입력 2022.05.24 16:33 수정 2022.05.24 16:40 이충재 기자 (cjlee@dailian.co.kr)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 교수모임 "서울 시민들이 보수 후보 중 지지율 1위에 표 집중시키자"

'표 몰아줄 지지율 1위' 후보 특정하지 않아…조전혁·박선영 서로 "내가 1위 후보" 주장

정교모 "전교조 편향 교육감 시대 끝내야…조희연, 좌파 이념 정책으로 서울 교육 망가뜨려"

"전교조 해직교사 불법채용 혐의로 공수처 사건 1호 기록…양심 있다면 출마해선 안 될 사람"



조희연(왼쪽부터), 조전혁, 박선영, 조영달 서울시교육감 후보들이23일 서울 영등포구KBS에서 열린 서울시교육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조희연(왼쪽부터), 조전혁, 박선영, 조영달 서울시교육감 후보들이23일 서울 영등포구KBS에서 열린 서울시교육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6·1 서울시교육감 선거에서 중도·보수진영 후보 단일화가 무산되자 교수단체인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 교수모임'(정교모)가 여론조사 지지율 1위 후보에게 표를 몰아주자고 제안했다.


선거를 일주일 앞두고 후보 간 단일화가 물리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인 만큼 중도·보수진영 유권자들이 '표심 단일화'를 이루자는 것이다.


정교모는 24일 성명을 내고 "전교조 편향 교육감 시대는 이제 끝내야 한다"면서 "우리는 서울 시민들이 중도보수 후보 중 여론 지지율 우위 후보 1인에게 표를 집중시켜 그들이 못한 단일화를 투표 현장에서 이루어 줄 것을 호소한다"고 밝혔다.



다만 정교모는 '표를 몰아줄 지지율 1위' 후보를 특정하지 않았다. 현재까지 발표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조전혁‧박선영 후보가 중도·보수진영에서 선두 자리다툼을 하는 양상이다. 두 후보는 서로 "내가 1위 후보"라며 자신이 우위로 나온 여론조사 결과를 설파하고 있다.


정교모는 "지난 두 번의 선거에서 전교조 편향 교육감 후보가 연속 당선된 어이없는 사태는 이번에도 단일화에 실패한 중도보수 후보들에 의하여 재연되고 있다"면서 "다시 전교조 교육이 계속될 것이라는 악몽에 시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들은 현 교육감인 조희연 후보를 향해 "그는 혁신학교, 자사고 폐지, 학생 인권조례 등 좌파 이념에 충실한 정책으로 서울의 교육을 망가뜨렸다"면서 "법적으로는 전교조 해직교사 불법채용 혐의로 공수처 사건 1호를 기록, 재판이 진행 중이다. 한 조각의 양심이라도 남아 있다면 결코 다시 나와서는 안되는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