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정의와 윤리를 바로 세우기 위한

전국교수모임

언론보도

[정교모 기사/일요서울] 정교모 “정부가 코로나 정치적으로 악용”(20200825)

관리자
2020-09-03
조회수 25

출처 :http://www.ilyoseoul.co.kr/news/articleView.html?idxno=418490

 입력: 2020-08-24 19:25

         

                  

                                          
다양한 집회 열리는 광화문광장[뉴시스]
다양한 집회 열리는 광화문광장[뉴시스]

 

[일요서울ㅣ정재호 기자]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지난 15일 광복절 서울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참가자들을 코로나 재 확산의 원인으로 지목했다. 

이에 관해 전·현직 대학교수 6200여 명이 참여하는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정교모)’은 24일 성명서를 통해 “8.15 집회에서 확진자가 나와 전국으로 확산되었다는 정부의 조치는 최소한 4-14일간의 잠복 기간이 있어야 한다는 의료계의 상식을 뒤엎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교모는 “8월10일부터 가파른 확진자 증가는 이미 7월말-8월 초의 피서 휴가지에서의 국민 운집 현상과 17일까지 연휴를 연장하면서 소비 확산을 촉진하며 방역전선에 구멍을 낸 정부의 해이해진 정책 때문”이라며 “(정부가) 특정 교회와 8.15 광복절 집회 탓으로 돌리는 중세식 마녀사냥을 벌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서울 시내에서 있었던 민노총 등의 집회에는 강제검사 명령을 발동하지 않았음은 대단히 불균형한 조치가 아닐 수 없다. 감염 전파 위험성은 모든 집회에 동일한 것이지, 모임의 성격에 따라 달라지지는 않는다”며 “정부는 민노총 집회는 물론 8.15 직전의 의사 파업 관련 집회, 부동산 대책 관련 집회에서의 코로나 전파에 대한 역학 조사 여부 및 그 결과도 공개하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교모는 “이런 모든 사정을 종합할 때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이 최근의 코로나 재확산 사태의 원인을 특정 종교와 특정 교회, 그리고 특정 모임에 참석한 사람들을 지목하여 낙인찍는 것은 국민 모두의 행복과 안전을 위한 것이 아니다”라며 “실정(失政)에 대한 비판을 모면하고 국면을 전환하기 위한 희생양 찾기란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정교모는 “지금 정권이 해야 할 일은 누굴 낙인찍는 것이 아니라 국민 모두가 코로나 진단을 받을 수 있도록 하여 양성 확진율, 완치율, 치사율 등을 객관적으로 공표하여 심리적 불안감을 덜어주어야 한다”며 “코로나 4차 추경을 한다면 이런데 예산을 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재호 기자 sunseoul@ilyoseoul.co.kr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