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정의와 윤리를 바로 세우기 위한

전국교수모임

보도자료

청와대 국기 문란 사건 수사 촉구(20191210)

관리자
2020-02-07
조회수 72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

보도자료

보도일시

2019년 12월 10일(화)

이메일

forjtriver@gmail.com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정교모) 등은 <청와대 국기문란 사건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2019년 12월 10일(화) 오전 11시30분에 대검찰청 앞에서 가질 예정이다.



조국 교수의 법무부 장관 임명을 반대하여 전국 6,241명의 교수가 서명한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정교모)외 6개 단체가 참여한 자유수호연석회의는 청와대가 울산시장 선거개입, 유재수 전 부산 부시장 감찰무마 등 권력형 비리에 관계되어 국기를 문란하는 것을 규탄하고, 윤석열 검찰은 청와대 등 누구든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명명백백하게 색출하여 처벌할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2019년 12월 10일(화) 오전 11시30분에 대검찰청 앞에서 가질 예정이다.


[성명서]
윤석열 검찰은 산 권력을 엄정히 수사하여,
공수처 악법 퇴장시켜라


우리 자유수호연석회의는 윤석열 검찰이 시대적 사명을 다할 것을 촉구한다. 조국 전 법무장관과 그 가족에 대한 철저한 수사 및 기소와 더불어, 울산시장 선거 개입, 유재수 전 부산 부시장 감찰무마 등 권력형 비리에 연루된 자는 누구든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명명백백하게 색출하여 처벌해야 한다.

  조국 사태를 초래한 근원적 책임이 있는 문재인 대통령과 공수처 졸속 추진으로 인해 사회적 갈등을 유발한 데 대해 책임을 느껴야 할 집권세력은 이제부터라도 권력형 부패와 불법행위를 엄단하는 일에 솔선수범해야 마땅하다. 지금은 윤석열 검찰의 철저한 수사에 모두가 힘을 실어줄 때다. 청와대를 비롯한 정치세력은 검찰공정수사특위, 특검 등의 설치를 통해 진행중인 수사에 어떤 형태로든 개입하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고, 법무부와 경찰을 비롯한 모든 법집행기관은 검찰의 수사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 언론은 의도적으로 사실을 왜곡하거나 부풀려 특정 정치세력의 입맛에 맞게 사건을 각색하여 여론에 영향을 미쳐서는 안 된다.

  이번 사건은 살아 있는 권력에 취약하고 위헌적인 공수처 설치법률안이 영구히 폐기되어야 할 당위성을 확인해 주고 있다. 우리는 국민과 함께 윤석열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적극 지지하고 끝까지 지켜볼 것이며, 헌법정신과 사회정의를 훼손하는 세력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2019. 12. 10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 자유수호의사회, 바른사회시민회의, 대한민국 수호 비상국민회의, 대한민국 수호 예비역 장성단, 나라사랑 전직 외교관 모임